'두 번은 없다' 호텔 후계자 Flex란 이런 것! 곽동연 캐릭터 스틸 전격 공개!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0/02 [09:59]

'두 번은 없다' 호텔 후계자 Flex란 이런 것! 곽동연 캐릭터 스틸 전격 공개!

김정화 | 입력 : 2019/10/02 [09:59]



‘두 번은 없다’가 호텔 후계자로 변신한 곽동연의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11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극본 구현숙┃연출 최원석┃제작 팬엔터테인먼트)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신뢰 100% 배우들의 캐스팅과 열정으로 똘똘 뭉친 제작진, 그리고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구현숙 작가의 대본까지 완벽한 삼박자 조합으로 안방극장에 훈훈한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곽동연의 캐릭터 스틸은 ‘두 번은 없다’를 향한 관심과 호기심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곽동연은 극 중 구성호텔 회장의 손자이자 후계자 1순위로 손꼽히는 나해준 역을 맡았다. 천상천하유아독존 마인드로 남의 일에는 도무지 관심이 없고, 모든 관심과 애정이 오직 본인만을 향해 있는 자뻑 대마왕에 슈퍼 까칠남인 캐릭터. 하지만 오해와 우연으로 시작된 금박하(박세완)와의 만남으로 인해 그의 인생에도 예상치 못한 변화가 시작된다. 매 작품마다 입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던 곽동연은 이번 작품을 통해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탄생 시킬 것으로 보인다.

 

곽동연은 “우리 모두 바쁘고 퍽퍽한 삶에 지쳐있는데, 이럴 때일수록 따뜻하고 소소한 재미가 있는 작품이 하고 싶었다. 그런 면에서 ‘두 번은 없다’는 편하게 웃으며 볼 수 있는 따뜻한 작품이라 느껴졌다. 젊은 또래 배우들뿐 아니라 대선배님들과 함께 호흡하는 작품이라는 점 또한 배우로서 욕심이 났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나해준은 자유로운 영혼이지만 보기보다 정이 많은 캐릭터다. 마음 한 켠에 늘 가족이 자리하고 있고, 또 사업가로서의 욕망도 가진 해준의 입체적인 모습이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라며 자신이 생각하는 캐릭터의 매력을 소개했다. 그뿐만 아니라 “낙원여인숙 사람들을 만나게 되면서 전에 겪어보지 못한 일들을 겪으며 변화하는 해준의 모습을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캐릭터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컷에는 자신만의 색을 덧입혀 나해준이라는 캐릭터를 완성한 곽동연의 열정이 엿보여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깔끔한 헤어스타일과 딱 떨어지는 완벽 슈트 핏, 그리고 태생부터 타고난 부티까지 장착하고 호텔 후계자다운 럭셔리 포스를 발산하고 있는 것. 여기에 여유로운 표정과 말투 그리고 제스처까지 자유자재로 활용하는 모습은 자기애에 흠뻑 취한 나해준 캐릭터의 특징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때문에 ‘두 번은 없다’를 통해 곽동연이 어떤 연기 변신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게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두 번은 없다’는 ‘백년의 유산’, ‘전설의 마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등 매 작품마다 3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했던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 구현숙 작가와 ‘소원을 말해봐’, ‘오자룡이 간다’ 등 밝고 따뜻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세련된 감각으로 연출한 최원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한편,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황금정원’ 후속으로 오는 11월 방송 예정이다.

 

<사진제공- 팬엔터테인먼트>

  • 도배방지 이미지

커뮤니티 많이 본 기사